내 별자리는 반딧불이의 춤

본문

a4ede7572554debff59a5df641d7f2ed_1567667031_47.jpg
 


농후한 밤 하늘을 가득 채운 별빛들. 그 안에 내 별자리가 있나 손으로 선을 그어보다 차가운 빛을 발하는 별 하나가 움직여 깜짝 놀랐다. 


어라, 별이 아니라 반딧불이네? 


여름밤에서도 아주 짧디짧은 순간에만 찾을 수 있는 나의 별자리는 반딧불이의 춤이다. 


아직 휴가 전이라면 한여름 밤의 꿈속 같은 이곳으로 나의 별자리를 찾아 떠나보는 건 어떨까.




a4ede7572554debff59a5df641d7f2ed_1567667070_19.png
 

전 세계의 별빛이 밝은 밤하늘을 갖고 있는 지역을 선정해 보호해야 할 공원으로 지정하는 협회가 있다는 사실을 들어본 적이 있는가. 

국제밤하늘협회(IDA)라는 단체가 있어 밤하늘을 보호하고 있다는 사실도 놀라운데 우리나라에 아시아 최초로 2015년 국제밤하늘협회로부터 실버등급을 받으며 밤하늘보호공원으로 지정된 곳이 있어 더 놀라움을 안긴다. 

바로 경상북도 영양에 있는 영양밤하늘반딧불이공원이다. 영양밤하늘반딧불이공원은 반딧불이생태체험마을특구, 국제밤하늘보호공원, 왕피천유역생태·경관보전지역으로 구성된 청정지역으로 맑고 깨끗한 밤 하늘이 펼쳐지는 가운데 반딧불이와 별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전국 유일의 생태공원이다. 

낮에는 국가급생태문화탐방로에서 오지생태탐방도 즐길 수 있는 이 곳에서는 자연이 선사하는 황홀한 광경에는 감탄하고 깨끗한 환경의 중요성에는 탄식하게 된다. 

a4ede7572554debff59a5df641d7f2ed_1567667213_14.png
 

반짝이는 여름 속으로
투명한 여름밤을 수놓는 별과 반딧불이를 동시에 관찰하고 싶다면 영양반딧불이천문대에 가보자. 

낮에는 태양망원경을 이용해 흑점과 홍염을 관측할 수 있으며 밤에는 행성, 성운, 성단, 은하, 달 관측이 가능하다. 

방문 전 천문대의 홈페이지를 통해 기상정보와 천문대 프로그램 정보를 확인하면 더욱 풍부한 경험을 할 수 있다. 혹여 방문하는 날이 흐리더라도 실망할 필요는 없다. 

실내 전시시설에서는 천문학의 역사부터 고대인의 우주관, 반딧불이 안내로봇을 보고 별자리 탁본체험을 할 수 있으며 플라네타륨에서는 전문가의 생생한 해설과 함께 별자리와 우주 관련 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a4ede7572554debff59a5df641d7f2ed_1567667268_55.jpg
 

반딧불이생태공원에서는 더욱 생생하게 반딧불이를 볼 수 있다. 

여름동안 만날 수 있는 반딧불이의 종류는 다양하지만 8월부터 9월 초, 해가 진 후 1시간여의 반딧불이생태공원은 늦반딧불이의 세상이다. 

쏟아지는 별에 더해 차가운 빛을 발하는 반딧불이가 만들어내는 환상적인 축제의 한 가운데서 황홀한 기분을 만끽할 수 있다. 

밤을 기다리는 것이 지루하게 느껴질까 걱정이라면 낮 동안 가족끼리 반딧불이생태공원을 산책하는 시간을 가져보는 것도 좋다. 

반딧불이생태공원은 울창한 숲으로 둘러싸여 있는데 특히 소나무가 많아 시원한 솔향기로 기분이 상쾌해진다. 

솔향기와 숲을 가로지르는 나무 덱을 따라 산림욕을 하다 보면 여러 종의 꽃과 나무뿐만 아니라 곤충 수백 종을 관찰할 수 있어, 아이들은 살아있는 자연박물관 속에서 탐험하느라 시간 가는 줄도 모른다.

a4ede7572554debff59a5df641d7f2ed_1567667324_76.png
 

다양한 축제도 함께 즐겨요!

8월 24일, 25일 이틀간 영양밤하늘반딧불이공원에서는 생태공감마당이 열린다. 

생태공감마당에선 국립 생태원 소속의 전문가와 함께 영양군의 동·식물을 직접 조사하며 생태의 중요성을 배우는 시간을 갖는다. 국립생태원 홈페이지에서 참가 신청할 수 있다.
 
또한 8월 31일부터 9월 1일까지는 별빛반딧불이 축제와 제6회 한국곤충페스티벌이 개최된다. 

맨손 은어 잡기 체험, 나무곤충 만들기, 별빛 콘서트, 소원풍선 날리기, 반딧불이천문대 천체투영실 관람, 반딧불이 탐사, 별빛 걷기와 같은 다양한 행사를 1박 2일간 캠핑하며 즐길 수 있다. 

행사 참여는 당일에도 가능하나 캠핑 참가는 사전 예약이 필수로 영양군청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반딧불이생태공원 내 펜션 이용을 원한다면 영양군 생태공원사업소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더 많은 곳을 보고 싶어요!

영양밤하늘반딧불이공원 근처에는 전통문화와 문학의 향기를 느낄 수 있는 두들마을이 있다. 

석계고택을 구경한 후 음식디미방체험관에서 체험도 하고 음식을 맛볼 수도 있다. 서석지에서는 한국 정원의 아름다움을 한껏 느낄 수 있고, 지훈문학관에서 시인 조지훈의 삶과 정신을 느낄 수 있다. 

선바위와 남이포에서는 낙동강의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절경을 감상할 수 있다 


Editor 이소영

자료제공 : 영양군청 (http://www.yyg.go.kr/np / 054-680-5332)